2017.07.04

연애/MM 2017. 8. 21. 17:10



    매번 투정부리고, 삐뚤어지고, 짜증낼 수 있는 일들을 인내하고 넘어가며
    정말 참을 수 없는 경우에만 좋게 타이르듯 말하면서 지내고 있다.
    부드럽게 말할 수 없을 만큼 내 정신 상태가 나쁠 때에는 그냥 입을 다문다.
    애써 웃고, 너의 이야기만을 듣고, 그것에만 대답하며 내 감정을 숨긴다.
    이렇게 지내니 큰 일은 없다. 매일 꿈속이 시끄럽긴 하지만, 지낼만 하다....
    너는 내 배려와 노력을 알까?


'연애 > MM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7.07.17  (0) 2017.08.21
2017.07.05  (0) 2017.08.21
2017.07.04  (0) 2017.08.21
2017.06.07  (0) 2017.08.21
2017.04.04  (0) 2017.08.21
2017.03.31  (0) 2017.08.21

댓글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