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6.07.09 가끔

연애/MD 2017. 8. 21. 16:09

매일 바쁘고 빠쁘고 힘든 삶을 사는 당신이

피곤함이 눈에 보일 만큼 고된 삶을 사는 당신이

이렇게나 나를 위해 노력해 주는 데,

나는 왜 전의 연애처럼 헌신적일 수 없는 건지..


가끔 

가시돋힌 나의 말과 질문들에 

자기를 믿지 못하는거냐며, 의심하는거냐며

큰소리치며 화를 내는 당신을 마주 할 때마다

난 그런게 아니라며 일단 당신을 진정시키기 급급했지만..

아마도 당신 말이 맞겠지.

내가 당신을 덜 사랑하기 때문일까?

전 관계의 상처들로 인해 마음의 문을 닫았기 때문일까?

가끔

당신에게 미안하고 감사한 마음이 몰아치는 밤이면

그 마음을 입밖으로 내어 표현치는 못하고 밤새 울다 잠이들어.

미안해 그리고 고마워

그리고

언젠가는 당신에게 헌신하는 내가 될 수 있길 바라.

'연애 > MD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6.08.01 좀 싫다  (0) 2017.08.21
2016.07.26 머피의 법칙 or 징크스  (0) 2017.08.21
2016.07.19 의심  (0) 2017.08.21
2016.07.15 이기심  (0) 2017.08.21
2016.07.11 당신  (0) 2017.08.21
2016.07.09 가끔  (0) 2017.08.21

댓글 0